강원 산불 피해자에 금융권 ‘대출, 이자감면, 만기연장, 청구유예’

박세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5 18:43: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뉴시스]

금융권이 강원도 산불 피해 주민과 기업을 위해 지원책 마련에 힘쓰고 있다.

5일 금융당국은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농림수산업자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에서 산불 피해 주민과 기업에 대해, 기존 대출과 보증 일정 기간 상환 유예와 만기 최대 1년 연장 등 도움의 손길을 건네고 있다고 전했다.

먼저 농신보는 재해 피해 농어업인과 농림수산단체에 보증비율 100%, 보증료율 0.1% 고정, 보증한도 최대 3억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보는 재난피해 중소기업에 피해 복구자금으로 보증비율 90%, 보증료율 0.1% 고정의 특례보증을 지원하며 운전자금은 최대 5억원, 시설자금은 소요 자금 범위 내라고 전했다.

지원을 받고 싶은 주민이나 기업인은 정부·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난 복구자금 지원 결정’ 또는 ‘재난(재해)피해 확인’을 받은 후 보증기관에 신청하면 된다.

은행연합회와 생보협회, 손보협회, 농협, 수협, 신협, 산림조합중앙회 등 민간 금융회사도 금융지원책 마련에 발벗고 나섰다.

은행과 상호금융회사는 피해 기업과 개인의 대출 원리금을 일정 기간 동안 상환을 유예하거나 분할상환이 가능하도록 조정하고 만기연장까지 가능토록 한다.

보험회사는 재해피해확인서를 발급받은 피해자의 경우 손해조사 완료 전 추정 보험금의 50% 내에서 보험금을 미리 지급할 방침이다.

특히 심각한 피해를 입은 가입자에 한해서 보험료 납입과 대출 원리금 상환 등을 유예해주고 피해주민과 기업이 보험계약 대출 신청 시 24간 이내 대출금 지급을 완료할 것이라고 전했다.

금감원 ‘금융상담센터(☎1332)’에서 피해지역의 금융 애로사항을 종합적으로 상담 진행 후 지원방안을 안내하고, 각 보험협회의 상시지원반은 보험사고의 상담과 피해조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개별 금융회사의 후원도 이어지고 있다.

KB금융그룹은 이재민들에게 모포와 위생용품 등을 담은 재난구호 키트 1천185개를 지원하고 임시구호소에 설치할 실내용 텐트 240동, 간이침대 240개, 식사제공용 급식차와 부식차 등을 제공한다.

또한 신한금융과 우리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은 피해주민 지원을 위한 성금 2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팩트인뉴스 / 박세현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