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지원자 10명 중 3명은 비호감…“역량보단 인성이 중요해”

정다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7 18:38: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취업난이 심각한 가운데서도, 지원자 10명 중 3명은 태도나 인성 면에서 준비가 안된 비호감 지원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역량 평가에 대한 준비도 중요하지만 기본적인 면접 태도에 대한 주의가 큰 비중으로 요구되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487명을 대상으로 ‘면접 태도 등에서 준비가 안 됐다고 느끼는 비호감 지원자’에 대해 조사했다고 27일 밝혔다.

조사 결과 비호감 지원자는 전체 중 29%의 비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비호감 지원자는 면접에 늦는 ‘지각대장형’이 23.6%로 가장 많은 수치를 나타냈다.

그 외 ▲회사 기본 정보도 모르는 ‘묻지마지원형’(21.4%) ▲대답이 성의 없는 ‘무성의형’(11.7%) ▲고액 연봉 등 요구사항이 많은 ‘흥정형’(8.6%) ▲인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 ‘무례형’(6.2%) ▲표정이 어둡고 좋지 않은 ‘근심형’(6%) 등이 뒤를 이었다.

이러한 비호감 지원자에 대해서는 절반을 넘는 52%가 ‘감점’을 준다고 답했으며, ‘무조건 탈락’시킨다는 답변도 43.1%에 달했다. ‘평가에 영향 없다’는 응답은 4.9%에 불과했다.

비호감 지원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이유로는 ‘사회생활의 기본이 안 돼 있어서’(44.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또 ‘입사의지가 부족해 보여서’(39.7%), ‘입사 후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서’(25.5%), ‘기본 역량이 부족해 보여서’(22.2%), ‘인재상과 부합하지 않아서’(18.4%), ‘사람을 상대해야 하는 업무라서’(17.5%) 등이 거론됐다. 


이와 반대로 면접 태도가 올바르게 비춰지는 호감형 지원자의 유형은 어떻게 될까.

호감형 지원자로는 ▲ 면접에 집중하고 자세가 바른 ‘안정감형’(30.8%) ▲ 밝은 표정과 긍정적인 인상의 ‘스마일형’(29%) ▲ 명확하고 논리 있게 답변하는 ‘스마트형’(11.1%) ▲ 자신감이 있는 ‘열정형’(9.2%) ▲ 인사성이 바른 ‘예의범절형’(6.6%) ▲ 회사에 강한 애정을 갖춘 ‘일편단심형’(5.3%) ▲ 직무에 대한 목표가 뚜렷한 ‘한우물형’(4.7%) 순으로 나타났다.

호감형 지원자에 대한 평가로는 무려 83.8%가 ‘가산점을 준다’고 응답했다. 12.5%는 ‘무조건 합격’시키고 있었다. ‘영향 없다’는 답변은 3.7%에 그쳤다.

한편 면접 시 역량보다 인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인사담당자들은 과반 이상인 66.5%였다. 역랑과 인성 비중 동일함은 27.9%, 역량을 더 중요시 여기는 비중은 5.5%에 불과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팩트인뉴스 factinnews@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