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0명중 2명 휴학예정…등록금 마련, 취업준비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6 09:40: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학생 10명 중 2명은 다가오는 2학기에 휴학 할 계획이며 휴학 사유는 학년별로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취업 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대학생 4,076명을 대상으로 ‘2학기 휴학 여부와 등록금 마련실태’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학기에 휴학 예정이라고 답한 대학생는 19%로 이중 4학년이 27.9%로 가장 많았고 3학년은 20.2%, 2학년 16%, 1학년 12.8% 순이었다.

대학생들이 휴학을 선택하는 이유는 학년에 따라 달랐다.

복수응답 기준으로 1학년은 ▲등록금이 마련되지 않아서(45.2%) ▲진로 모색 등 쉬어가는 시간을 갖기 위해(35.7%) ▲인턴십, 아르바이트 등 직무 경험을 쌓기 위해(33.3%) 순이었다.

2학년은 ▲진로모색(38.4%) ▲직무경험(28.4%) ▲등록금 마련문제(24.8%)가 뒤를 이었고 3학년은 ▲진로모색(44.4%) ▲직무 경험(35.7%) ▲취업준비(22.7%) 순으로 나타났다.

4학년은 ▲취업 준비(55.4%) ▲인턴, 아르바이트 등 직무경험을 쌓기 위해(31.8%) ▲진로 모색 위해(20.6%) ▲졸업시기를 늦추기 위해(17.2%)가 뒤를 이었다.

다음 학기 개강일이 다가오고 있지만 2학기 수강 예정인 대학생 중 상당수는 아직도 등록금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2학기 등록을 결심한 대학생 중 54.8%만이 ‘2학기 등록금을 전액 마련’했고 이어 21.2%는 ‘일부는 마련, 나머지를 마련 중’이며 13.9%는 ‘아직 마련되지 않았지만 등록 전에는 마련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 중 10.1%는 ‘아직 마련되지 않았으며 다 마련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응답했다.

한편 ‘등록금 등 자신의 학비가 가족과 자신에게 경제적으로 부담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전체 응답자의 90%였다.

부담이 되는 정도를 기준으로 ▲어느 정도 부담 (48.1%) ▲매우 큰 부담 (39.5%) ▲별로(9.1%) ▲전혀(3.4%) 순으로 나타났다. 등록금이 부담 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겨우 12.5%에 불과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