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불매운동’ 에 유니클로 등 일본 기업들 불안

정다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8 18:2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 4일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발동한 무역보복 조치로 인해 국내의 일본산 불매운동의 움직임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이에 일본 내에서도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장은 문제가 없겠지만, 대립이 장기화 될 경우 한국 소비자들의 선택이 일본 기업들에게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산 불매운동이 전개됨에 따라서 유통업계의 희비가 갈리고 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국 반도체 관련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를 상화한 것과 관련해 한국에서 일본제품 불매를 호소하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면서 “서울의 일부 슈퍼마켓에서는 일제 맥주 등이 판매대에서 사라지고, 인터넷에서는 일본 여행을 자제하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지난 7일 보도했다.

그러면서 “많은 한국 국민들은 일본 정부에 대한 불만과 일본의 제품‧문화에 대한 애착을 함게 갖고 있어서 당장의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일본 기업 사이에서는 불안감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청와대의 국민청원 사이트에서 올라온 우리 정부의 대일본 보복조치 요구 청원에 6일까미 3만명이 찬성한 사실도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산 불매운동 명단에 이름을 올린 기업들이 매출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전자제품 ▲패션 ▲식음료 등 100여개 일본 브랜드 제품들로 구성된 리스트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서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특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는 불매운동 포스터 이미지에 ‘#불매운동, #불매운동동참’ 등의 해시태그를 붙인 게시글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이 가운데 가장 이미지 타격이 큰 브랜드는 유니클로와 일본산 맥주 및 문구류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처럼 일본 기업들에 대한 불매운동이 퍼지면서 국내 기업들은 반사이익 효과를 누리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 선호도가 높았던 일본산 문구류나 의류, 맥주 대신 국산품을 구매하자는 움직임으로 인해서 업체 주가가 급등했다.

 

팩트인뉴스 / 정다연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