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도 건전성 규제인 ‘영업용순자본비율’ 면밀히 관리 받는다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4 18:27: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금융위원회가 건전성 규제인 ‘영업용순자본비율(NCR)’에 대해 기존 체제를 유지하면서 면밀히 관리하기로 했다.

3일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시뮬레이션 결과 증권사의 필요유지 자기자본 규모가 축소하면서 NCR이 상승하는 현상이 나타났다”며 “필요최저 자기자본 완화에 따른 NCR 계산방식을 조정하기 위해 하반기 내 시행령과 금투업 규정을 개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가체제 개편안을 통해 전문투자자 금융투자사와 전문‧일반투자자 대상 금융투자사에 대한 분류를 없애고, 전문투자자 대상 금융투자사의 자기자본요건으로 통합했다.

전문투자자 대상 금융투자사의 자기자본규모는 전문‧일반투자자 대상 금융투자사의 50% 수준에 해당한다.

즉,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하는 종합증권사의 필요자기자본이 절반가량으로 줄면서 오히려 NCR은 2배 정도 상승하는 이상 현상이 발생했다. 현재 증권사는 필요최저자기자본의 70%만 유지하면 된다. 

예컨대 A증권사의 필요최저자기자본이 100억원이면 70억원만 유지하면 되는데 이번에 규정을 변경하면서 필요최저자기자본이 50억원으로 낮아졌다.

이에 따라 A증권사가 기존에 유지하던 70%의 70억원이 새로운 필요최저자기자본 50억원을 넘어서면서 NCR비율이 호전되는 왜곡 현상이 발생한 것이다.

NCR규정을 바꾸지 않으면 A증권사의 필요자기자본은 50억원이어서 70%인 35억원만 유지하면 되기 때문에 리스크가 커지는 상황이 나타나게 된다.

이 관계자는 “현행 NCR 계산방식으로 총 56개 증권사 평균 NCR을 산출하면 지난 5월 말 기준 488.2%이지만 기준이 변경 되면서 873.3%로 1.8배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전문투자자 대상으로 투자매매업과 투자중개업을 하면 NCR 계산 시 종전처럼 70% 가중치를 적용하고 일반 증권업은 100% 그대로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필요자기자본을 절반 수준으로 낮춰 조정함에 따라 가중치를 적용할 수밖에 없다”며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의 NCR 제도 등 국제적 규제의 정합성과도 일치하기 위해서라도 규정을 바꿔 가중치를 적용해 이전처럼 NCR을 산출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현재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올해 주요 업무계획으로 금융투자회사의 건전성 규제 영업범위와 규모별 차등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번 NCR 개선방안을 포함해 하반기쯤 종합적인 NCR개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