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동서발전·덕양’ 3社 수소연료전지 사업 업무협약 체결

윤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1 18:26: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현대자동차가 한국동서발전, 덕양과 함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 사업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

현대차와 한국동서발전, 덕양 3사는 11일 현대차 양재 사옥에서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덕양 이치윤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MOU’를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협약을 통해 울산 화력발전소 내에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구축해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현대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구축, 동서발전은 설비 운영 및 전력 판매, 덕양은 수소 공급 등의 역할을 맡는다.

3사는 이번 시범 사업이 그동안 해외 기술이 잠식하고 있던 국내 연료전지 발전 시장에 국내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된 발전 설비가 새롭게 보급된다는 점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금년 하반기 착공 될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는 여러 대의 넥쏘 수소전기차 파워 모듈이 컨테이너에 탑재되는 모듈형으로 설치 면적 확보와 용량 증설에 유용하다.

해당 설비는 500kW 급 컨테이너 모듈 2대로 구성됐으며, 연간 약 8,000MWh의 전력을 생산가능하다. 이는 월 사용량 300kWh 기준 약 2,200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