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양호 회장 지분 6,87% GS홈쇼핑 인수

정다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5 10:10: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4일 GS홈쇼핑이 고(故)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한진의 지분 6.87%를 인수한다고 밝히면서 재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GS홈쇼핑은 지난 23일 이사회 의결을 마치고 ㈜한진의 지분 6,87%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총 250억원 규모로 이번 투자는 블록딜 방식으로 이뤄진다. 블록딜은 주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장중에는 주식을 거래하지 않고, 시간 외에 주식을 대량 거래하는 방식이다. 통상적으로 2,3대 주주들이 지분을 정리하거나 자금이 필요할 때 많이 쓰는 방법이다.

매각 주체는 조 전 회장의 상속인인 부인 이명희 정식기업 고문을 비롯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한진칼 전문 등 세자녀다.

이번 지분 인수와 관련해서 GS홈쇼핑 측은 “급변하는 배송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해서 ㈜한진에 전략적 투자를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GS홈쇼핑의 경우 설립 초창기부터 ㈜한지과 꾸준하게 협력관계를 맺어왔다. 지금 GS홈쇼핑의 배송 물량의 70%를 ㈜한진이 담당하고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조 전 회장의 상속인들이 막대한 상속세 부담하기 위해 고인의 지분을 매각한 것으로 보는 시선도 있다.

상속세 신고는 사망 6개월 안에 해야 하며, 따라서 한진그룹 총수 일가는 이달 말까지 조 전 회장의 상속분에 대한 세금 신고를 해야 한다. 조 전 회장의 상속세는 2000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조 전 회장의 상속인이 고인의 지분을 매각해도 그룹 지배 구조에는 큰 변화가 없다. 블록딜 이후에도 한진의 최대주주는 지분 22.19%를 보유한 한진칼이다.

 

팩트인뉴스 / 정다연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