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일본 규제 피해 기업에 4천억 이상 금융지원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4 18:31: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를 본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규모가 26일 동안 4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지원 규모는 은행권이 피해기업에 신규 지원, 금리 감면, 대출 만기 연장 등으로 지원한 금액이다.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4일 금융감독원에 자료 요청을 통해 받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내역’에 따르면, 지난달 5일부터 30일까지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통한 피해기업 상담 건수는 170건으로 조사됐다. 이중 직접 피해기업으로 분류되는 일본산 제품‧원자재 등 수입업체의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 상담 건수는 102건이었다.

은행권은 해당 기간동안 기업 226곳에 총 4443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직접적인 피해를 본 기업은 194곳으로, 총 3768억원을 지원받았다. 한 기업당 평균 지원금은 19억4000만원으로 조사됐다.

김정훈 의원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직‧간접 피해를 본 기업들의 금융지원 상담과 지원 실적이 시간이 지날수록 증가하고 있다”며 “한‧일간 무역전쟁 장기화에 대비한 지원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사진 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정성욱 기자 swook326@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