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금리 대출 평균금리 기준 조정 예고한 금융당국, 은행 6.5%·카드 11%↓

윤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4 18:00: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금융당국이 중금리대출 기준 강화와 업권별 차등화 계획을 전했다.

금융위원회는 3일 여신전문금융업 감독규정을 변경할 것이라 예고하며, 카드사의 중금리대출 기준을 평균금리 11% 이하, 최고금리 14.5% 미만으로 낮춘다고 밝혔다.

아울러 캐피탈사 등 카드사를 제외하고도 여신전문금융사의 중금리대출 기준 역시 평균금리 14.0% 이하, 최고금리 17.5% 미만으로 낮췄다.

금융당국의 현재 중금리대출 인정 금리기준은 업권과 관련없이 평균금리 16.5% 이하, 최고금리 20% 미만으로 설정 되어 있다.

금융당국은 은행의 중금리대출 기준도 평균 6.5% 이하, 최고 10% 미만으로 낮추고, 상호금융은 평균 8.5% 이하, 최고 12% 미만으로 조정할 방침이다.

저축은행의 경우는 평균 16% 이하, 최고 19.5% 미만으로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