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서울 어디서나 무료 와이파이 구축…서울시 1027억 투입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7 17:20: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시가 내년부터 2022년까지 총 1027억을 투입해 서울 전역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하고, 공공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이용한 공유 주차·스마트 가로등·실종 방지 서비스 등을 확대한다.

서울시는 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보편적 통신복지와 통신기본권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서울시는 2022년까지 서울 전 지역에 총 4327km에 이르는 자가통신망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를 구축한다.

자가통신망은 이동통신사의 회선을 빌리지 않고 공공이 직접 구축하는 통신망(광케이블)을 말한다. 행정업무나 기반시설 관리를 위해 기관별로 자가통신망을 구축한 사례는 있지만 서울 같은 대도시 전역에 구축하는 것은 세계 최초다.

서울시는 시 본청과 25개 자치구, 동주민센터 등에 2003년부터 산발적으로 구축된 기존 자가통신망 2883㎞에 추가로 신규 통신망 1354㎞를 설치해 통합 통신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자가통신망을 기반으로 복지시설, 마을버스, 공원 등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해 통신 범위를 현재 생활권 면적의 31%에서 100%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와이파이에 필요한 AP(무선송수신장치)를 현재 7420개에서 2022년 2만3750개로 늘린다.

또한, 와이파이의 최신 기술기준인 와이파이 6(WiFi 6)을 적용해 통신 속도 개선(최대 9.6Gbps), 안정성 등 품질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공공 와이파이 확대의 주된 효과는 통신비 절감이다. 월 3만3천원의 이통사 기본요금제 이용자가 공공 와이파이를 통해 평균 수준의 데이터(월 9.5GB)를 사용할 경우 1인당 약 월 5만2000원, 1년이면 최대 63만원의 편익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 이용자(612만명 기준) 전체로는 연간 3조8776억원의 사용편익이 있을 것으로 서울시는 추정했다.

또 서울시는 ‘공공 사물인터넷(IoT) 망’도 서울 전역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자가통신망에 IoT 기지국(LoRa) 1000개를 설치해 IoT 센서를 활용한 공유 주차·스마트 가로등·치매 노인 및 아동 실종 방지 서비스를 서울 전역에서 시행한다.

아울러 자치구마다 방식이 다른 IoT 서비스 데이터 형식을 일원화해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고, 스타트업이나 산학 연구기관에도 IoT 인프라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대동맥에 해당하는 자가통신망과 모세혈관 같은 공공 와이파이 및 사물인터넷(IoT) 망이 구축되면 모든 사람과 사물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초연결(Hyper-connected) 도시’가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가정이나 아파트 단지 등 사적 공간은 이번 계획에 포함돼 있지 않다”며 “기존 민간 통신사가 설치한 지역을 고려해 도로나 공원 등 실외 공공 공간 중심으로 와이파이를 설치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기존에 설치된 공공 와이파이 실태를 조사해 보니 노후화, 운영 과정의 문제 등 여러 이유로 성능이나 품질이 낮은 경우가 많았다”며 “기존 와이파이에 대한 운영을 개선해 실질적인 품질을 높이는 일도 병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래픽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