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 우리나라 카드 사용액, 7월 중순부터 크게 감소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8 18:28: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료: 카드업계 / 그래픽: 안지혜 기자


우리나라 국민이 일본에서 사용한 신용카드 사용액이 7월 중순부터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일본 내 신용카드 사용액은 7월 첫째 주와 둘째 주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했다. 하지만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7월 셋째 주부터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내 신용카드 사용액은 7월 ▲첫째 주(1~7일) 223억2000만원 ▲둘째 주(8~14일) 210억3000만원으로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3%, 13.1% 증가했다.

반면 셋째 주(15~21일)에는 190억3000만원으로 0.4% 감소했다. 넷째 주(22~28일)는 189억4000만원으로 5.3% 감소, 마지막 주(29일~8월 4일)에는 19.1% 줄었다.

관련 업계에서는 이 현상을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반일 감정이 고조되고 일본 불매운동이 확산해 일본 여행을 취소하거나 뒤로 미룬 사람들이 많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일본으로 향하는 사람들도 좀처럼 티를 내지 않고 조용히 다녀오는 추세인만큼 일본 내 신용카드 사용액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사진 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정성욱 기자 swook326@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