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10명중 7명 “첫 직장 중소기업도 괜찮아”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1 16:07: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취업준비생 10명 중 7명 이상은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도 괜찮다’고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취업준비생 2천212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취업 선호도’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74.2%의 취준생이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입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25.8%에 불과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중소기업 선호도가 높았다. ‘중소기업에 취업해도 괜찮다’는 여성은 78.0%로 남성 68.9%에 비해 9.2%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취업 의향이 있는 이유’로는(복수응답) ▲대기업보다 알찬 중소기업이 많아서(47.4%) ▲기업 규모는 중요하지 않아서(36.2%) ▲다양한 업무로 커리어 쌓기가 더 유리할 것 같아서(27.5%) ▲나중에 대기업으로 옮겨갈 수 있을 것 같아서(20.5%) ▲대기업보다 업무 성취감이 높을 것 같아서(19.5%) ▲기업문화가 캐주얼하고 자율적일 것 같아서(9.9%) ▲신입 시절도 일을 주도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아서(7.4%)등의 순이었다.

반면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없는 이유’로는(복수응답) ▲대기업보다 적은 월급 또는 복리후생(50.5%)이 가장 많았다. 이어 ▲첫 직장이 중소기업일 경우 계속 중소기업 직원으로 근무할 것 같아서 (21.8%) ▲이직을 많이 할 것 같아서(13.9%) ▲일의 전문성이 떨어지거나 배울 점이 많지 않을 것 같아서(11.8%) ▲남들에게 이야기하기가 꺼려질 것 같아서(10.9%) ▲경력관리에 도움이 안 될 것 같아서(10.4%) 등의 응답이 있었다.

한편 취업준비생 중 55.4%는 ‘첫 직장의 고용형태가 비정규직이라도 취업 의사가 있다’고 답해 취준생들이 정규직만을 고집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의 경우 59.2%로 남성(50.1%)에 비해 9.2%P 높게 나타났다.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려는 이유’로는 ▲노력하면 향후 정규직으로 전환하거나, 정규직 일자리로 옮길 수 있을 것 같아서 (36.5%) ▲장기 미취업자가 되는 것보다 나을 것 같아서(33.1%) ▲이제는 고용형태가 크게 중요하지 않아서(20.5%) ▲비정규직 처우도 많이 좋아졌기 때문에(8.4%) 등의 응답도 있었다.

반면, ‘비정규직 취업 의향이 없는 이유’로는 ▲고용의 안정성이 보장되지 않거나(36.4%) ▲처음 비정규직으로 취업되면 계속 비정규직으로 남을 수 있어서(26.1%) ▲월급 등 처우 격차가 너무 크기 때문에(25.4%) ▲비정규직에 대한 사회적인 편견과 시각(10.4%) 등 때문에 기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제공=잡코리아)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