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 강력범죄’ 5년간 9만 6,108건, 하루 53건 꼴

장동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7 14:29: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 = 장동호 기자]주차장에서 매일 50건이 넘는 강력범죄가 발생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금태섭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년) 전국 주차장에서 발생한 살인, 강도, 절도, 폭력과 같은 강력범죄는 모두 9만 6,108건으로 일평균 53건이 발생했다.

주차장 내 강력범죄는 2014년 2만 1,014건에서 2017년 1만 6,554건으로 감소하다 지난해에는 2만 606건으로 전년 대비 25% 증가했다.

강력범죄가 많이 발생하는 주차장은 노상, 아파트와 연립다세대, 단독주택, 상점, 유흥접객업소 순이었으며, 특히 살인사건은 아파트와 연립다세대, 단독주택, 노상, 유흥접객업소, 숙박업소·목욕탕에서 많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표2].

참고로 의료기관과 종교기관 주차장에도 매년 13건, 3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금태섭 의원은 “주차장이 범죄의 사각지대가 되고 있다”며, “CCTV를 확대하고,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를 도입하여 범죄에 취약한 주차장의 안전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