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중앙회-수협은행 임원, 월급 30% 반납…코로나19 고통 분담키로

팩트인뉴스 / 기사승인 : 2020-04-01 13:52: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고통을 함께 나누기 위해 수협중앙회와 수협은행 임원들이 공직유관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임금반납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과 홍진근 지도경제사업 대표이사, 이동빈 행장은 월급여의 30%를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3개월 동안 반납키로 결정했다.

상임위원과 집행간부 등도 3개월 동안 급여의 20%를 반납하기로 했으며 반납된 급여는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는 어업인을 돕는데 사용할 예정이다.

임준택 수협 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에 동참하고 국민과 고통을 함께 나누자는 뜻에서 임금반납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어업인과 지역사회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공직유관단체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협은 어업인들을 위해 마스크 지원과 금융지원 방안마련, 수산물 유통 대책반을 설치, 수산물 소비촉진 행사 개최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대응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제공=수협중앙회)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