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펙사벡 사태 등 바이오업계 위기감 팽배…“자정작용으로 돌파구 찾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7 11:46: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오롱의 인보사 허가취소에 이어 신라젠의 펙사벡 임상 중단 사태가 발생하며 바이오업계에 위기감이 고조되는 모습이다. 자정을 통해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7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 등 바이오 선도 기업들이 나서서 중심을 잡고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업계 차원의 노력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각 업체는 섣불리 임상시험을 진행하지 말 것이며, 투자자는 객관적 지표와 근거를 갖고 투자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임상 3상은 허가 신청을 목전에 둔 마지막 단계인 만큼 반드시 과학적 안전성을 최우선 전제로 둬야 한다는 것이 업계 여론이다.

셀트리온 이혁재 상무는 “3상은 일반적으로 천문학적인 비용이 투입되는 만큼 확실한 재원이 필요하다”며 “자칫 실패할 리스크도 따르기 때문에 회사 자체재원으로 해결하거나 회사 사정을 잘 이해해 줄 수 있는 우호적 투자자로부터 투자를 받아야 안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불특정 다수의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임상비용 투자를 받게 되면 실패 시 회사와 투자자 모두 엄청난 후폭풍을 감당해야 한다”며 “이런 여건이 마련되지 않으면 많은 국내외 바이오제약사들처럼 차라리 라이선스 아웃을 하는 게 낫다”고 지적했다.

그는 “업계 전체가 부정적 분위기에 휩쓸려 갈 순 없다”며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같은 큰 기업들이 중심을 잡아주면서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업계 차원의 노력도 함께 필요하다. 바이오 회사의 가치도 실적을 바탕으로 평가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바이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신약개발 기업의 역량과 식약처의 허가심사 능력에 대한 근본적인 의구심이 생긴 상황”이라며 “일부 업체의 기술수출로는 회복하기도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어 “3상 시험 중인 신약들의 올 하반기 결과 발표를 다시 한 번 기다려야겠지만, 옥석을 가리려는 투자자들의 노력에 걸맞은 객관적 무기를 갖춰야 한다”고 피력했다.

 

(사진제공=코오롱생명과학)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