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10, 시리즈 최초 2가지 모델 출시…“약점은 보완하고, 강점은 극대화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9 09:27: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이 노트 시리즈 사상 최초로 2가지 모델로 출시되면서 관심이 쏠린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행사를 통해 갤럭시노트10를 최초 공개했다.

갤럭시노트10은 6.3인치 일반 모델과 6.8인치의 역대 최대 디스플레이를 갖춘 갤럭시 노트10+ 등 2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노트 시리즈가 2가지 모델로 출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모델은 디스플레이 크기 외에도 차별점을 두고 있다. 카메라의 경우 일반 모델은 1600만·1200만·1200만 트리플카메라를, 플러스 모델은 3D 감지 기능을 가진 ‘ToF(비행시간 거리측정) 센서’가 포함된 쿼트러블 카메라가 탑재된다.

램은 일반 모델이 LTE가 8GB, 5G는 12GB가 탑재되며, 플러스 모델은 12GB이다. 저장용량은 일반 모델이 256GB, 플러스 모델이 256GB와 512GB로 나뉜다. 배터리는 일반 모델이 3500mAh, 플러스 모델이 4300mAh로 차이가 있다.

이번 갤럭시노트10가 두가지 모델로 출시된 것은 사용자층을 확대하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결합한 ‘패블릿’이라고 불리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충성고객도 많지만, 대화면에 적응하지 못한 사용자의 외면을 받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일반 모델을 통해 크고 무겁다는 기존 갤럭시노트 시리즈에 대한 선입견을 깬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갤럭시노트10 일반 모델은 갤럭S10에 비교화면 오히려 크기도 작고 무게도 더 가볍다.

반대로 갤럭시노트10+은 기존 노트 시리즈의 장점을 극대화했다. 노트 시리즈가 사상 최대 크기인 6.8인치를 채택한 것도 그런 의도에서다.

이를 통해 노트 시리즈에 대한 진입장벽을 크게 낮췄지만, 충성고객에게 주는 만족감은 상승시켰다는 평가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언팩 행사 이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노트는 큰 화면인데 S펜을 사용하고 싶어하는 사용자들이 많았다”며 “작은 사이즈의 갤럭시노트10이 여성 고객과 유럽 시장에서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이 같은 전략에 주요 외신들은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CNN은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노트10+는 처음 접했을 때, 의심할 여지 없이 정말 멋진 제품으로 느껴졌다”며 “삼성은 노트가 너무 크다는 불평을 2가지 모델이라는 선택지를 제공해 해결했다”고 말했다.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은 “삼성이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갤럭시노트 제품을 여러가지 모델로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는 가능한 많은 구매자들을 유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