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양, "빼빼로데이 다른 의미 있어"

이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5-11-23 17:46: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하연 기자]연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렸던 11월 11일 빼빼로데이가 사실 오래전부터 다른 의미가 있는 날이었다.


레이양은 이날이 ‘농업인의 날’이라고 적극 알렸다.


레이양은 11일 "11월 11일을 ‘농업인의 날’로 정한 것은 한 해의 농사, 특히 농업의 근간인 쌀농사 추수를 마치는 시기로서 수확의 기쁨을 온 국민이 함께 나누는 국민의 축제일로 하기 위한 것이다“며 “또한 11월 11일은 한자로 土月土日로 농업과 관련이 깊은 흙(土)을 상징하는 의미가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또 레이양은 “주고 받는 선물이 막대 과자가 아닌 우리 농산물이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이제부터 빼빼로데이 대신 가래떡데이가 더 멋지지 않을까요?"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레이양 덕분에 '농업인의 날'에 담겨진 의미를 처음 알았네", "레이양 개념 발언 멋지다", "빼빼로데이 대신 가래떡데이" , "오늘은 가래떡데이" 등의 반응이다.


▲ 레이양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