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전날 오후 6~8시 교통사고 최다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5 19:01: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추석 연휴를 전후로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돼 주의가 요구된다. 


5일 행정안전부(행안부)와 소방청, 도로교통공단이 공동 배포한 ‘추석 전후사고 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 간 총 1만8335건의 교통사고가 추석연휴에 발생했다.

이 사고로 3만1077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특히 연휴 전날의 교통사고 건수는 827건(일평균)으로 연간 일평균 608건 보다 1.36배 많았다.

이어 연휴 첫날(604건), 넷째 날(494건), 셋째 날(486건), 둘째 날(468건) 순으로 집계됐다.

시간대별로 보면 연휴가 시작되기 전날 정오부터 교통사고가 증가하기 시작해 오후 6시에서 8시 사이에(사고 574건·사상자 823명)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다음으로 같은 날 오후 4시부터 6시 (사고 551건·사상자 781명), 오후 2시부터 4시(456건·679명) 순으로 교통사고가 많았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비율은 11.4%로 평소 9.6%보다 1.8%포인트 높았다.

음주운전 단속 기준과 처벌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던 ‘윤창호 사건’도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발생했다.

행안부는 또 명절 음식 준비 과정에서 화재 발생 위험이 커지는 만큼 음식물 조리 시 주의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