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장사들, 사상최대 매출에도 순이익 감소세?

정다운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4 18:36: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해 코스피 상장사들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당기순이익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순이익 감소세는 4년 만이다. 법인세율과 금리 인상, 새 외감법 도입에 따른 비용 인식 확대 등 ‘트리플 악재’가 수익성 악화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역시 경기 침체 공포가 확산되는 가운데, 최근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무 등 비용 부담요인이 점차적으로 증가하면서 국내 기업들의 순이익 감소 현상이 더욱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3일 한국거래소가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법인 540개사 ‘2018시업 연도 결산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매출액 1894조 6700억원, 영업이익 157조 6800억원으로 전년대비 4.76%, 0.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상 최대였던 2017사업연도의 매출‧영업이익을 한 해만에 갈아치웠다.

그러나 지난해 코스피 상장사의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6.72% 감소한 107조 9500억원에 그쳤다. 코스피 상장사의 당기순이익이 역성장을 기록한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에 있는 일이다. 이러한 당기순이익 감소는 지난해 법인세 납부액의 증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주요 기업들의 실적이 대폭 개선된 데다가, 정부가 법인세 납부액 과세표준 3000억원을 초과하는 대기업에 적용되는 법인세 최고세율을 22%에서 25%로 올리면서 법인세 부담이 급증했다는 것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법인세 비용은 지난 2017년 14조 92억원에서 2018년 16조 8151억원으로 증가했다. SK하이닉스는 2조 7973억원에서 5조 8010억원으로 증가했다. 이 밖에 현대차, 신한지주, SK텔레콤 등도 법인세 부담이 증가했다.

또한 금리 상승기조로 인해서 기업들의 영업외 비용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이자비용이 대폭 증가한 것도 순이익 감소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연평균 회사채(AA-, 3년 기준) 수익률은 2.65%로 전년(2.32%)대비 0.33%포인트 상승하는 등 기업들의 이자 부담은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현재 회사채 발행잔액은 253조7000억원(2018년말 기준) 수준이다.

새 외부감사법 도입으로 엄격해진 회계감사 환경이 당기순이익에 일부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 대표적인 예가 오리온홀딩스다. 오리온홀딩스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1807억원을 발표했다가 정정 공시를 통해 1460억원으로 수정했다.

당시 오리온 측은 “외부감사에 따른 금액 정정”이라고 말했다.

이외에 일회성 요인으로는 포스코의 영향이 컸다. 2017년 2400억원 가량이었던 포스코의 기타영업외손실 규모는 지난해 약 1조 7460억원으로 1조 5000억원 가까이 증가했다. 이는 개별 기업으로 보면 최대 손실인 셈이다.

또한 상장사의 영업이익도 삼성전자를 빼놓고 보면 감소세다. 코스피 상장사 전체 매출 가운데 12.87%를 차지하는 삼성전자를 제외할 경우 전체 매출액은 1650조 8900억원으로 전년보다 5.22%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98조 8000억원으로 4.57% 줄어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영업이익률의 경우 삼성전자가 포함될 경우 8.32%, 제외될 경우 5.98%로 2.34%의 격차를 보였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순이익도 63조 6100억원으로 13.51% 감소해 삼성전자를 포함했을 경우보다 감소율이 두 배 가량 커졌다.  

 

팩트인뉴스 / 정다운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