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연계성 둔화…국내경제 대응력 높여야”

박세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3 18:35: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 = 박세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3일 거세어지는 무역분쟁의 여파로 글로벌 교역의 연계성이 위축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하며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경제구조의 개혁, 노동시장과 관련한 제도개선, 국제협력 등의 정책과제를 내놨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글로벌 경제의 연계성: 영향과 시사점'을 주제로 개최된 BOK 국제컨퍼런스 개회사를 통해 “최근 들어서 무역분쟁의 영향까지 가세하면서 글로벌 연계성의 확장세가 다소 둔화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해외충격에 대한 국내경제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 구조개혁을 꾸준히 추진함으로 성장잠재력과 일자리 창출 능력을 높이고 경제의 체질도 개선해 가야 한다”면서 “거시경제정책의 적절한 운영을 통해 국내경제의 안정성을 유지하는데도 만전을 기해야 하겠다”고 주문했다.

1990년대 이후 글로벌 연계성 확대로 각국 경제에 대한 해외요인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상호의존도는 높아졌지만 국내경제는 약화된 측면이 있는 것에 대한 발언으로 보인다.

이주열 총재는 “중앙은행 입장에서 글로벌 연계성 확대로 통화정책 운영여건이나 파급영향이 크게 달라지는 만큼, 통화정책 운영에 개선이 없는지 살펴보고 새 정책수단을 개발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 총재는 또 글로벌 연계성 확대 과정에서 성장의 혜택도 균등하게 배분되지 못한 점을 꼬집으며 “경쟁에 뒤쳐진 사람들을 위해 사회안전망을 확대하고 비교열위 분야의 노동자들이 경쟁력 있는 분야로 재배치될 수 있도록 노동시장 관련 제도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과정에서 경쟁과 혁신을 통한 성장동력 창출이 저해되지 않도록 유의하고 새로운 승자들이 계속해서 길러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국제협력이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글로벌 연계성이 약화되면 국제 분업과 기술 확산이 위축되면서 막대한 조정비용이 필요할 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는 특히 무역의존도가 높고 내수기반이 약한 신흥국에 특히 부정적일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선진국과 신흥국은 주요20개국(G20) 등 국제협력 체제를 통해 글로벌 정책 공조를 이루어 나가야 한다. 글로벌 연계성이 보다 공정하고 안전하면서 포용적인 방향으로 확대·발전될 수 있도록 모두의 지혜를 모아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박세현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