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수장들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나서 “금융시장 안정위해 총력”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7 18:57: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긴급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통해 “이미 준비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시장 상황에 과감하게 대처하겠다”고 언급했다.

7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미국의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여파 등으로 인해 시장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최종구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가졌다.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최근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외환경이 변화해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라면서 “엄중한 상황인식을 공유하고 유기적으로 협력해 향후 발생 가능한 상황에 대해 비상한 각오로 빈틈없이 대응해 나가고자 회의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상황을 냉정하게 주시해 시장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증시 수급안정 방안, 자사주 매입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등 가용한 수단을 통해 시장상황에 따라 적기에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자리에 참석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인해 국내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됐으며, 앞으로도 이러한 대외 여건의 전개양상에 따라 시장이 수시로 불안정해질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로서는 금융‧외환시장의 안정에 역점을 두어야 할 상황이므로 한국은행은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시장 안정화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거시경제금융회의는 원래 기획재정부 1차관이 주재하는 회의체다. 하지만 이날은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고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이후 시장 상황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