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패스트트랙 수사자료’ 요구 논란에…장성철 “명백한 직권남용”

송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4 18:27: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 (사진출처=YTN 유튜브 채널 ‘YTN NEWS’ 영상 캡처)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대치 정국 당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한 혐의로 고발당한 자유한국당 의원 일부가 경찰에 수사 자료를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는 명백한 직권남용과 권한남용”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3일 YTN <나이트포커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참 부끄럽고 창피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장 소장은 해당 의원이 수사 자료를 비공개로 요청했음에도 불구, 유출 경위를 문제 삼는 데 대해 “본인은 억울할 수 있지만 억지”라며 “패스트트랙을 막기 위한,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것이었다라고 생각했을 수 있겠지만, 그렇더라도 저렇게 국회의원의 권한을 남용하는 것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국회에서 근무 할 당시 피감기관에서 어떤 자료를 요청할 때 자료를 잘 안 주거나 ‘저 사람은 우리가 군기를 잡아야겠다’라는 생각이 들면 똑같이 저렇게 한다”면서 “예를 들어 A라는 사람이 여태까지 근무했던 부서, 그 사람이 사인했던 여러 가지 서류들, 인적 사항 등 이런 걸 다 내놔 하고 그러면 그다음 날 바로 와서 무슨 일이시냐라고 하면서 한마디로 협상이 들어오는 부분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갑윤 한국당 의원이 해당 논란을 지적한 데 대해선 “중진들이 저러한 얘기를 해야 된다”며 “당의 여러 가지 분위기를 좀 잡아야 된다고 보는데, 언론 탓을 하고 기자 탓을 하는 정치인 치고 잘되는 사람 못 봤다”고 말했다.

장 소장은 “황교안 대표가 그랬다”며 “우리 좋은 거, 잘된 것은 보도가 안 되고 우리 당의 조그마한 실수만 이렇게 보도가 된다며 기자 탓, 언론 탓을 했는데, 그런 것들에 대한 자각을 하라는 뜻으로 보여진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국당 내부에서 이러한 쓴소리 같은 것들이 많이 나오고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엔 “공개석상에서는 안 나온다. 의원들이 그냥 삼삼오오 비공개 자리에서 ‘이렇게 해서 될까? 이렇게 해서 내년 선거를 치를 수 있을까?’라는 걱정들을 많이 한다”고 답했다.

장 소장은 “당이 지지율을 높이고 선거에서 이기려면 여러 가지 복잡한 생각들을 많이 해야 된다”며 “국민을 보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일들을 하면 당연히 지지율은 높아지고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를 겨냥한 듯 “여성 의원들이 이상한 행동을 하고, 또 어디 가서 시답지 않은 농담을 하며 ‘청년들에게 가까이 다가가겠다’라는 일들을 하는 것은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는 것”이라며 “그렇게 억지로 하지 말고 정말 국민 눈높이에 맞게 국민만 바라보고 뚜벅뚜벅 걸어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