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율성↑, 보험사 ‘인슈어테크’ 삼매경

윤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3 13:34: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보험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 ‘인슈어테크’ 활용에 보험사들이 발 벗고 나섰다. 인슈어테크 활용으로 고객 응대 등 보험 업무처리의 자동화·간소화가 가능해 효율성이 높일 수 있다는 이유다.

지난 21일 금융감독원은 최근 보험사들이 신상품 개발부터 마케팅이나 가입, 계약관리, 지급, 고객서비스까지 인슈어테크 활용 범위를 넓혀가는 추세라고 전했다.

생명보험사들은 웨어러블 기기를 이용해 계약자의 운동, 식습관 등 건강습관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보험료 할인이나 캐시백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먼저 AIA생명은 웨어러블 디바이스 앱을 통해 바이탈리티 나이에 따라 설정된 목표 운동량을 채우면 SKT통신요금이나 커피쿠폰, 온라인 상품권 등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흥국생명은 앱을 통해 평균 걸음을 수집해 하루 평균걸음이 7000보 이상이면 보험료의 7%를, 1만보 이상이면 10%를 6개월마다 환급해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해보험사들은 자동차와 무선통신을 결합한 텔레매틱스 기술을 이용해 운전습관을 파악해 보험과 연계하고 있다.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은 가입자가 SKT T맵 네비게이션을 켜고 일정거리 이상을 주행했을 때 T맵 안전운전 점수가 일정점수 이상을 달성하면 5~10%의 보험료를 할인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해상은 텔레매틱스장치를 차량에 설치만 해도 차량 보험료를 7% 할인해주고 안전운전 요건까지 충족할 시에는 5%를 추가로 할인해주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보험사들은 상품개발이나 마케팅, 위험관리 등에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빅데이터로 계약자와 유사한 연령·직업·소득 그룹을 추출해 많이 가입하고 있는 보험을 미가입 고객에게 추천하고, 신규 계약의 사고 발생 위험을 예측한 뒤 위험수준이 낮다고 판단되는 경우 자동으로 해당 계약을 인수하는 형식 등을 취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보유 계약 해지 가능성이나 민원발생 가능성 등을 예측하고 사전 대응하는 데에도 빅데이터가 활용되고 있다.

또한 보험상담과 업무 지원 처리 등 소비자 응대에도 지능화된 챗봇이 활용되고 있다. 실제로 삼성생명과 라이나생명이 계약조회, 보험계약 대출접수 및 상환, 보험금 청구 신청·조회 등의 업무에 지능화된 챗봇을 활용해 24시간 업무가 처리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편 보험사들은 블록체인 활용은 시범적으로 적용해보고 있다는 입장이다. 먼저 교보생명이 실손보험금 지급신청 시, 계약자가 보험사와 의료기관에서 본인인증 과정을 생략하고 사용자 인증을 완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전문가 등은 이 같은 보험사들의 빅데이터 등 인슈어테크를 활용한 업무처리로 보험 업무가 보다 더 효율화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팩트인뉴스 / 윤철우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