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소주에 삼겹살, 기름값까지 폭등…정부는 청개구리식 경제대책만”

송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8 18:23: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유한국당은 7일 정부가 이날부터 8월 31일까지 유류세 인하폭을 현행 15%에서 7%로 축소시킨 데 대해 “소주에 삼겹살, 기름값까지 폭등, 국민의 삶은 괴로운데 청개구리식 경제대책만 내놓는 정부”라고 비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해 국제유가가 떨어질 때는 유류세를 내렸다가 반대로 최근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기름 값이 11주 연속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유류세를 인상한 것은 사실상 세금인상이며, 소비자인 국민만 골병드는 모양새”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유류세 인상은 실상 그동안 선심성으로 남발된 수십, 수백조원의 재원 마련을 위한 땜질식 경제정책이고 정치적 결정에 불과하다”며 “더욱이 서민들의 애환을 달래주던 소주가격이 한 병당 1,660원에서 1,800원으로 140원(8.4%)오른데 이어 쌀과 닭고기, 돼지고기 등 주요 먹거리 가격이 크게 올랐고, 여기에 택시요금 인상까지 더해지면서, 서민들의 고달픔은 경제지표에도 담을 수 없을 정도로 커져만 가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상황이 이러한데도 서민경제와 민생지표를 대하는 정부의 태도는 안일함을 넘어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며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이 튼튼해서 물가를 비롯한 거시지표들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는 언급을 보면서 국민은 힘들다는데도 정부·여당은 ‘지표는 안정적’이라고 발뺌만 하는 게 정말 누구를 위한 나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무엇보다 좌파경제의 무모한 실험으로 판명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당장 폐기하고 최저임금체계의 개선은 물론 세금 퍼주기로 만들고 있는 부실한 일자리 창출을 즉각 멈추어야 할 것”이라며 “이제는 근본적인 경제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무책임하고 무능한 정권의 어설픈 경제 정책으로 고통 받는 것은 결국 우리 경제와 국민들이라는 사실을 청와대는 명심해야 한다”며 “국민체감과는 괴리된 지표 뒤에 숨지 말고 국민과 함께 아파하는 정부·여당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