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양정철, 처신 모두 부적절…선거법 위반 소지 있다”

송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4 19:21: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민주평화당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라 불리는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이 지난 3일 여권의 잠룡이라 불리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박원순 서울시장을 연이어 만남을 가진 것과 관련, “서훈 국정원장을 몰래 만나다 들켜서 움찔하는가 싶더니, 이제는 대놓고 활보를 한다”고 비판했다.


홍성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총선용 행보든 킹메이커 역할이든 연구원장의 처신으로는 모두 부적절하다. 선거법 위반 소지도 있다”고 지적했다.

홍 대변인은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발걸음이 수상하고 매우 부적절하다”면서 “국회의장과 국정원장을 만나더니 이제는 여권 대권주자들을 만나고 다닌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민정수석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대선 출마를 권유한 바도 있다”며 “양 원장이 민심을 도외시한 채 선거공학과 전략을 위한 행보를 계속한다면, 선거는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는 결국 정권 실패로 이어질 것”이라며 “양 원장은 부적절한 행보를 즉각 중단하고 묵묵히 ‘연구’에만 집중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