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동열 의원, 횡성 상수원보호구역해제 긴급회의 개최

송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9-30 18:33: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강원도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은 30일 오후 국회에서 강원도, 횡성군, 횡성주민들과 함께 횡성상수원보호구역해제 긴급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날 열린 대책회의는 당초 오늘로 예정돼 있던 환경부 주제 횡성상수원보호구역 관계기관 회의를 환경부가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에 대한 불합리성을 짚고, 향후 강력한 대응책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지난 9월 3일 국회에서 열린 주민간담회에서 ‘9월 중, 구체적 대안을 마련해 협의를 시작하겠다’는 약속을 했고, 그에 따라 환경부가 9월30일 회의를 기획했다.

하지만 금요일 오후, 돌연 월요일로 예정되었던 회의를 취소하겠다며 강원도 등 관계기관에 통보한 것이다. 덧붙여 환경부는 10월7일 이후 회의진행 가능 의사를 밝혔으나, 10월2일부터 약 1달 동안 환경부 및 산하기관 국정감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된 이후에도 국회 예산심의 등이 진행되는 상황이라 이런저런 핑계로 향후 일정을 의도적으로 지연시키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염동열 의원실은 환경부의 회의취소 사실을 가장 먼저 파악하고 취소 과정과 사유 및 행위별 시점 등을 세세히 따져 물으며 향후 기약 없는 회의일정을 강력 비판하며 신속한 회의진행을 주문했다.

그 결과 환경부는 10월4일 금요일 오후 2시 환경부에서 관계기관회의를 실시하겠다고 답변해왔다. 또한 30일 회의를 취소하게 된 사유를 설명하며 사과입장도 밝혀왔다.

긴급회의를 제안한 염동열 의원은 “주민들의 바람인 상수원보호구역 해제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회의진행을 지연 또는 회피하려는 의도가 있을 경우, 강력한 수단으로 총력 대응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속 정확한 대책으로 강력 대응해 나가며, 주민의 기본권이 지켜지는 그날까지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염동열 의원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