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올해 근로장려금 평균 110만원… “추석 전까지 지급될 수 있도록 할 것”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7 18:15: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올해 근로‧자녀장려금 신청 시 1가구당 평균 11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것으로 분석됐다.

국세청은 7일 올해 543만 가구에 지급하는 근로‧자녀장려금의 1가구 기준 평균 지급액이 109만 6천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올해 대상이 543만가구로 확대되면서 지난 1일부터 본격 시작된 장려금 신청은 이틀 만에 100만 가구를 넘어섰다.

근로장려금은 단독가구일 경우 최대 지급액이 지난해 85만원에서 올해 150만원으로, 홑벌이 가구는 200만원에서 260만원으로, 맞벌이는 25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상향조정됐다.

영세 자영업자 근로장려금도 지난해보다 30만원 가량 높은 평균 115만3천원이 지급되면서 대상가구도 3배 증가한 189만가구로 나타났다.

특히 영세 자영업자와 30세 미만 단독가구에 더 높은 혜택이 돌아간다.

근로장려금 지급 대상 자영업자는 지난해 63만가구 수령액이 80만3천원에서 올해 189만3천가구 수령액이 115만3천원으로 큰 폭 상승했다.

올해부터 수급 대상이 된 30세 미만 단독가구는 142만가구로, 전체 대상자의 26%를 차지했다.

이들은 소득 수준에 따라 가구당 최대 150만원까지 수령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한승희 국세청장은 “오는 8월 말부터 근로‧자녀장려금 지급을 시작해 추석 전에 모두 지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