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초’ 6400만 화소 이미지 센서 선보여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9 18:14: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삼성전자는 스마트폰용 6400만 화소 이미지 센서 제품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9일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시스템 반도체인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와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영상 정보)을 전기적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이다.

최신 스마트폰은 전면으로 스크린을 채운 ‘풀 스크린’과 여러 개의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기 때문에 작은 칩 크기로 고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초소형 픽셀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이번 신제품은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라인업 가운데 가장 작은 픽셀 크기인 ‘0.8㎛(마이크로미터)’의 픽셀을 적용했다.

6400만 화소의 ‘GW1’은 업계 모바일 이미지센서 중 가장 높은 화소이며, 4800만 화소인 ‘GW2’는 크기가 작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두 제품에 빛의 손실을 낮추는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로 색 재현성을 높였다.

특히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켜 감도를 4배 상승시키는 ‘테트라셀’ 기술을 적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 촬영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두 제품에는 빛의 양이 너무 많거나 적은 상황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담을 수 있도록 색 표현력은 높이고 노이즈는 최소화하는 ‘DCG(Dual Conversion Gain)’ 기능도 담았다.

삼성전자는 두 제품을 올해 하반기에 양산할 계획이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