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테라’ 돌풍이 몰고 온 주류시장 ‘지각변동’…판매량이 1억병 돌파

정다운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2 18:11: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하이트진로가 출시한 청정라거-테라의 판매에 가속도가 붙으며 맥주 부문 반등을 예고했다.

하이트진로는 출시 100일을 맞은 테라의 판매량이 1억병을 돌파, 기록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맥주 부문 판매량이 반등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테라 판매는 6월 29일(출시 101일) 기준 누적판매 334만 상자(330ml 기준), 1만139만 병 판매를 달성했다.

이는 초당 11.6병 판매된 꼴로 국내 성인(20세 이상, 4204만명 기준) 1인당 2.4병 마신 양이다.

맥주 브랜드 중 출시 초기 가장 빠른 판매 속도를 기록한 테라는 이후 판매에 가속도가 붙으며 72일 만에 200만 상자, 97일만에 300만상자 판매(6월 25일 기준)를 기록하면서, 100만 상자 판매 속도가 약1.4배 빨라졌다.

특히 테라 출시로 인한 기존 맥주 브랜드의 잠식 현상은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이 하이트진로 측의 설명이다. .

테라와 함께 하이트, 맥스 등의 기존 브랜드가 시너지를 내며 올해 6월 기준 전년 동월 대비 약 5% 상승했다.

하이트진로는 2015년 이후 지속 하락하던 수치가 올해 상승 전환하며, 맥주 부문 턴어라운드의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레귤러 맥주의 격전지인 유흥시장에서의 판매량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6월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45%나 상승했다. 2017년은 전년 대비 -23%, 2018년 전년 -21%를 기록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본격적인 성수기가 시작되는 만큼 판매량은 더욱 빠르게 상승할 것으로 기대되며, 이 같은 추세라면 1년 판매 목표인 1,600만 상자 판매도 무리 없이 달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이트진로는 테라의 초기 돌풍을 이어가기 위해 테라 생맥주를 출시, 여름 시장을 겨냥하며 성장의 가속도를 붙일 예정이다.

출시 초부터 지속적인 시장 요구가 있었던 생맥주는 7월 중순부터 서울 및 수도권의 주요 상권을 시작으로 전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김인규 대표는 “필라이트로 시작돼 테라로 이어지는 맥주 시장 판도 변화와 국내 소주 1위 브랜드 참이슬과 신제품 진로 효과로 더욱 견고해진 소주 시장이 결합해 올해는 실적 턴어라운드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며 “지금과 같은 추세를 발판 삼아 국내 주류 시장에서 또 한 번의 성공신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하이트진로]

팩트인뉴스 / 정다운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