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창업기업 11만3500개… 기술창업 기업 10.7% 증가↑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8:15: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올해 4월 창업기업은 11만3570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 결과에 따르면 지난 4월 창업기업은 총 11만3570개로 전년 같은 기간 보다 소폭(0.2%) 증가했다고 밝혔다.

기술기반 업종으로 분류할 수 있는 정보통신(ICT)와 전문과학기술, 교육서비스 등 창업기업은 1만9373개로 전년 동일 기간 대비 10.7% 크게 증가했다.

최근 반년 기준으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부동산업은 전년 같은 기간 보다 18.5% 감소한 2만914개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사업운영과 관련된 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지원서비스(고용알선, 여행·사무보조 등), 전문직을 포함하는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연구원·전문직 등)가 지난해 4월과 비교해 각각 29.8%, 18.6% 늘었다.

또 전통 서비스업을 대표하는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 개인서비스업 모두 지난해 4월보다 창업한 기업의 수가 늘어났다.

이에 대해 중기부 관계자는 “지난 한 해 창업이 둔화된 숙박·음식점업이 연초부터는 개선되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며 “양질의 기술창업과 전통서비스업 창업이 고루 늘면서 전체 창업기업 수의 증가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성별로는 여성 창업이 5만2211개를 기록해 1.8% 감소했고, 남성 창업은 2.1% 늘어난 6만1295개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청년층(39세 미만) 창업이 3만8819개로 1% 늘었고, 고령층(60세 이상) 창업은 1만4767개로 5.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