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눈으로 직접 보험설계사 불완전판매 기록 볼 수 있어

윤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0 18:04: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내달부터 소비자가 직접 ‘불량설계사’를 걸러낼 수 있도록 ‘e-클린 보험 시스템’이 가동될 예정이다. 보험업계는 시스템 효율성을 높이고자 설계사들에게 정보제공 동의서를 받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시스템이 자리 잡게 되면 고질적인 문제로 여겨지던 불완전판매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9일 보험업계는 보험사들과 법인보험대리점(GA)들이 오는 7월 도입을 앞둔 ‘e-클린보험 시스템’ 효율성 제고를 위해 소속 설계사들에게 ‘모집경력 수집 및 이용·제공 조회 동의서’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e-클린보험 시스템은 조회 가능한 정보 수준에 따른 2단계 조회 방법으로 나눠 보험설계사에 대한 기본정보와 제재이력, 불완전판매비율, 계약유지율 등의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1단계는 보험설계사의 성명과 소속별 등록기간, 보험업법에 따라 영업정지·등록취소 또는 과태료 처분을 받았던 이력 같은 정보를 제공하며 2단계는 설계사의 불완전판매비율과 계약유지율 등의 정보까지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 2단계 정보는 설계사가 정보 제공 동의를 하지 않을 시에는 조회할 수 없기 때문에 시스템 실효성 제고를 위해 업계는 설계사 동의서 받기에 혈안이 된 모습이다.

아울러 설계사가 이 같은 동의서 등록을 거부할 경우에는 판매코드 부여가 제한돼 신규 위촉이 어려워지는 것은 물론이고, 소비자들에게 정보 미동의 사실을 알리는 등 제재 방안이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내년부터는 청약서상 정보제공 거부자로 표기돼 사실상 보험영업활동에 큰 제약이 생길 것이라고 업계 관계자 등은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설계사들에게 정보 제공 동의서를 강제적으로 받을 수는 없지만, 보다 투명한 보험업계를 위해 설계사 영업에 불이익을 주는 등의 제재를 가하는 방법으로 동의서를 받고 있다”며 “이는 보험 소비자뿐만 아니라 나아가 설계사 본인에게도 장기간 영업을 위해서 이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팩트인뉴스 / 윤철우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