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수돗물 유충 재발 방지 나선다

변윤재 / 기사승인 : 2020-07-22 17:56: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86개 정수장 긴급점검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한강유역 통합물관리상황실에서 정수장 긴급점검 추진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팩트인뉴스=변윤재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가 최근 인천 지역에서 발생한 수돗물 유충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수립에 나섰다.

 

22일 공사는 경기도 과천시 한강유역본부에서 박재현 사장 주재로 국민 중심의 수돗물 서비스 운영혁신 전사 전담반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박 사장은 수돗물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시행하는 한편,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활성탄지 등 고도정수처리시설 운영 개선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공사가 운영·관리 중인 광역 및 지방상수도 86개 정수장에 대한 긴급점검 사항을 확인하고 개선 대책을 논의했다.

 

운영·관리 중인 전체 정수장의 청결 등 위생상태를 포함한 수도시설 전반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또 최근 인천 지역 등에서 발견된 깔다구와 같은 생물체가 고도 정수처리 공정의 활성탄지에 유입되는 것을 원천 차단할 수 있도록 출입문 이중화 및 에어커튼을 설치하고, 활성탄지는 밀폐식으로 내부에 격벽 또는 덮개를 설치하도록 조치했다.

 

향후 유사한 사례 발생을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ISO 22000(식품안전경영시스템)을 도입해 수도시설 전반에 대한 시설개선 사항을 조사·발굴하고, 추가 조치도 시행하기로 했다.

 

전문가와 현장 대응에도 나선다. 활성탄지의 역세척 주기 조정 등 정수장 정수처리공정 운영에 대해 학계 등 전문가들과 논의도 진행한다. 신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부·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유역수도지원센터 등 전문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공사는 장기적으로 그린뉴딜과 연계해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물 공급 전 과정의 노후시설을 개선하고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 관리체계구축 및 실시간 정보 제공 통해 수돗물에 대한 국민 신뢰를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박재현 사장은 이번 수돗물 문제를 통해 더욱 적극적인 인프라 개선과 운영 노하우 향상의 필요성이 요구될 것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미래지향적 물관리 서비스로의 전환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팩트인뉴스 / 변윤재 기자 purple5765@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