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버스대란 현실화, 아마추어 문재인 정부의 자업자득”

송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0 17:56: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 52시간 시행에 따른 전국 11개 광역자치단체 노선버스 노동조합 파업 찬반 투표가 시작된 8일 오전 서울 양천구의 한 버스 차고지에 노선버스들이 줄지어 서 있다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이 10일 전국 버스 2만여 대가 멈춰서는 전국 동시 총파업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오는 15일 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은 10일 “버스대란 현실화, 아마추어 문재인 정부의 자업자득”이라고 평가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해 7월 주 52시간제 시행을 앞둔 기업들이 부작용을 우려했지만, 정부는 ‘문제없다’며 일축했다. 그 바람에 임금이 30%나 줄어들게 된 버스기사들의 불만이 파업이란 형태로 폭발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사상 초유의 버스대란, 교통대란은 사실 오래전부터 예고된 일이었다”며 “버스대란이 카운트다운에 놓여있지만 정부는 마땅한 대안조차 없어 국민들의 불편은 피해갈 수 없는 현실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아침 일찍 가게 문을 열어야 하는 상인들, 출퇴근길의 직장인과 학생, 그리고 전국의 모든 시민들의 발이 묶이게 된 것”이라며 “문 정부가 이 상황을 예견하지 못했다면 아마추어 정부의 아마추어 행정임을 자인한 꼴이고, 알고도 손을 놓고 있었다면 국민들에게 불편을 초래한 잘못을 물어 국토부장관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문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정권이 졸속으로 내놓는 정책들은 예외 없이 빛 좋은 개살구였다”면서 “노동자들은 그럴듯한 명분에 목을 매는 정부 정책 때문에 울며 겨자먹기로 월급이 깎여야만 했다. 이것이 문 대통령이 취임 일성으로 내건 노동인권의 민낯”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현실을 인정하고 정책의 부작용을 파악해 제도 개선에 조속히 나서야 한다”며 “국민들의 불편이 현실화 되지 않도록 지금이라도 버스대란을 막기 위한 대책을 총력을 다해 도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지금 국민들은 버스 대란을 시작으로 또 어떤 대란이 닥칠지 불안하기만 하다”면서 “ 아마추어 문 정권 때문에 팍팍한 살림살이로 고통 받는 약자와 서민의 불만이 폭발 직전”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