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출입국 심사 시스템에 ‘안면인식 AI’ 도입 등 플랫폼 경제 활성화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8:40: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인천공항에 사람이 움직이거나 여러명이 함께 진입해도 누구인지 식별 가능한 인공지능(AI)기반 출입국 심사 시스템이 도입된다.

또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농산물 수급을 예측하는 종합 시스템 개발과 제조업 공장별 맞춤형 분석을 지원하는 데이터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12일 정부는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플랫폼 경제 추진성과 및 향후 확산 방안’을 논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부 플랫폼 경제의 핵심은 데이터와 AI‧수소‧혁신인재 양성이며, 구체적인 계획은 오는 8월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는 우선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80억원을 들여 출입국 심사시스템 고도화에 착수한다.

동작 환경에도 출입국자를 식별하는 시스템을 개발해 인천공항에 시범 도입하고 여기에 돌진과 역진입, 2인 이상 진입과 같은 이상행동을 실시간 탐지‧예측하는 기능도 탑재한다.

정부는 올해부터 5억원을 투입해 업종 및 지역별 스마트공장을 연결하는 데이터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네트워크는 납기와 불량률, 생산량, 재고, 생산스케줄, 온도, 진동, 고장 이력, 전기사용량 등의 공장별 데이터를 수입해 불량원인 및 수요 예측, 생산‧공정 최적화, 신공법 개발, 에너지 계획 수립 등 맞춤형 분석을 지원한다.

빅데이터를 사회보장시스템에도 적용하기로 했다.

소득과 재산 등의 데이터를 토대로 출산‧실직과 같은 신상변동이 발생할 때 수급 가능한 서비스를 찾아주는 ‘복지멤버십’(가칭)을 도입, 분산된 사회보장과 바우처‧보육 등의 통합 플랫폼을 구축한다.

더불어 지역 주력산업 및 대학, 연구소 등의 연계 협력을 통해 데이터‧AI기반 신사업 창출을 촉진하는 융합 클러스터를 오는 2024년까지 광주에 조성키로 했다.

이와 함께 수소승용차, 택시, 버스 등 차량 기반 모빌리티 및 충전소의 보급 확대 계획도 세워 오는 2040년 기준(내수‧누적)으로 수소승용차 275만대, 수소택시 8만대, 수소버스 4만대, 수소트럭 3만대, 수소충전소 1200개소 이상을 목표로 설정했다.

선박‧열차‧드론과 같이 다양한 분야로 확신시키기 위해 기술 개발‧실증에 들어간다.

정부는 혁신인재와 관련해서는 오는 2020년 이후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통해 매년 500명 수준의 우수 인재를 뽑는다.

오는 2023년에는 2250여명에 달할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다.

이를 위해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경제 3법 개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AI 활용에 대한 윤리 기준을 설정한 ‘정부 AI 서비스 활용 윤리 가이드라인’과 ‘AI 윤리준칙’도 마련한다.

이와 관련해 홍 부총리는 “기존 산업 혁신, 신사업 창출, 삶의 질 향상에 파급 효과가 큰 분야를 중심으로 플랫폼 경제 융‧복합 선도 사례를 집중적으로 발굴해 8월 중 구체적인 프로젝트 안을 발표할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