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태양광 전도사’ 정운천, ‘농업인 태양광 지원법 공청회 및 세미나’ 개최

송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4-30 17:53: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이 3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7간담회실에서 열린 농업인 태양광 발전사업 지원법 공청회’ 및 농촌태양광 포럼 2차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정운천 의원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전주시을)은 30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7간담회실에서 ‘농업인 태양광 발전사업 지원법 공청회’ 및 ‘농촌태양광 포럼 2차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공청회 및 세미나에는 정운천 의원을 비롯해 농민대표와 청주시, 고창군 등의 지자체와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전력공사, 남동발전,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련 8개 기관이 참석했다.

공청회에서는 작년 11월 2일 정운천 의원이 대표발의한 ‘농업인 태양광 발전사업 지원에 관한 법률안’에 대해 각 부처와 농업인의 의견을 듣고, 이어 진행된 세미나에서는 실제 농촌태양광발전소 확대보급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제시했다.

‘농촌태양광 전도사’인 정운천 의원은 20대 국회 개원 후부터 상임위 및 국정감사, 대정부질의, 예산결산위원회 등을 통해 ‘농촌태양광’ 보급과 활성화를 위해 힘써왔다.

정운천 의원은 이 자리에서 “현재 태양광 발전사업의 경우 외지인들이 농촌지역의 토지를 싼값에 대여하여 무분별하게 개발함에 따라 마을 주민인 농업인들과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농업인 태양광 발전사업 지원에 관한 법률안은 농민들이 자신들의 농지를 활용, 태양광 발전소를 직접 운영하도록 해 신재생에너지 확대뿐만 아니라 농사 수익과 더불어 생산된 전기를 판매할 수 있어 농가소득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공청회에선 남재우 한국영농형태양광협회 이사가 주제 발표자로 나섰으며, 이어서 진행된 농촌태양광 포럼 2차 세미나에서는 손정민 전북대학교 자원에너지공학과 교수가 주제 발표자로 나섰다.

아울러 정 의원은 “농촌태양광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쌀값 등의 농업문제 해결, 귀농인 등에 일자리를 창출, 농촌의 난개발 및 민원문제를 해결, 사회안전망 확충, 청년농 양성 효과까지 1석 6조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농촌태양광이 농업인의 삶에 날개를 달아주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관련 정부정책 담당자와 관련기관, 지자체, 농민 등 50여 명이 간담회실을 가득 메워 농촌태양광 보급 활성화에 뜨거운 관심을 보이는 등 성황리에 진행됐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