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완판약국’ 비율 86%로 대폭↑…“마스크앱 통했다”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4 17:56: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실시간으로 공적 마스크 재고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이 개발된 이후 마스크 재고를 소진한 약국의 비율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공적 마스크를 모두 판매한 약국의 비율이 앱 서비스 제공 이전인 10일에는 67.9%였으나 제공 이후인 21일에는 86.4%로 크게 증가했다.

즉, 앱 서비스 지원 이후 공적 마스크를 판매한 약국 2만1537개 중 1만8616개 약국이 마스크 재고를 모두 소진한 것이다. 

이는 앱을 통해 공적 마스크 재고가 있는 약국을 방문해 구매하는 사람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지난 10일 약국 등 마스크 공적판매처 재고 현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앱 서비스 지원을 위해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했다.

이에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과 마스크알리미, 마스크스캐너, 마스크사자 등 민간 앱 개발사들은 11일 오전부터 공적 마스크 재고현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관계기관 및 민간과 협력해 공적마스크 판매데이터를 공개한 이후 현재까지 100개를 상회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판매정보가 제공되고 있다고 밝혔다.

학생·일반인 등 시민참여 개발자, 스타트업 등이 초기 기획단계에서부터 참여해 정보서비스를 신속히 개발했고, 국내 포털사인 네이버, 카카오와 클라우드 기업 KT, NHN, 코스콤, NBP 등도 지도데이터, 개발도구 등 필요한 자원을 무상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부산광역시·경상남도를 비롯한 18개 지자체에서도 마스크 판매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마스크앱이 점차 안정화되는 상황에서 이번 주 중에 코로나19 관련 2차 데이터 개방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은 지난 17일 “마스크 맵이 안정화되는 대로 코로나19 관련 2차 데이터 개방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면서 “확진자 통계, 목록, 방역대상 장소, 선별진료소 목록, 국민안심병원, 방호용구 배포처 등 코로나 대응상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는 데에 도움이 되는 데이터를 추가로 개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NIA 관계자는 “현재 행안부,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있다. 이번 주에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시민개발자들이 국민들이 퇴원자 통계, 국가별 출입국 허용 상황 등 코로나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게끔 개발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