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산고 ‘자사고’ 유지에…정운천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사죄해야”

송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6 18:24: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전북 전주시을)은 26일 교육부가 상산고 자사고 지정취소에 부동의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교육부의 ‘상산고 지정 취소 동의 신청에 대한 부동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교육부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그동안 상산고 학생, 학부모 및 학교관계자들에게 큰 고통과 피해를 준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저는 지난 4일 기자회견을 통해 김승환 교육감이 상산고 청문과정에서 잘못된 평가를 철회하고 모두가 승리할 수 있는 길을 선택하라고 간곡히 요청했다”며 “그러나 김 교육감은 아랑곳 하지 않고 독단으로 동의 신청을 하고 말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결국 교육부가 오늘 부동의 결정을 했다”며 “더욱이 재량권을 일탈·남용해 위법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자신만의 독선으로 전북 지역사회와 교육계를 넘어 사회적 혼란을 야기한 것에 대해 (김 교육감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이제 모든 것이 정상화 돼야 한다”라며 “그동안의 혼란을 수습하고, 내년도 입학전형 등 후속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전북교육청 및 상산고 관계자들은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그동안의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