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집단감염 심각…“방역수칙 어길시 강력한 조치”

김민주 / 기사승인 : 2020-06-07 17:47: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수도권내 고령층, 깜깜이확진자 급증
현장점검 실시할 것, 발견즉시 처벌
수도권 이동량 변함없어...자제요망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 1차장 (출처=뉴시스)


수도권지역을 중심으로 고령층 깜깜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전국 밀폐·밀집 시설을 대상으로 점검에 돌입해, 방역수칙 미준수 업체에 징벌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장관은 이날 오후 5시 서울본관에서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이태원클럽에서 시작한 집단감염이 여러 다중시설을 거쳐 수도권을 중심으로 연쇄적 집단감염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연쇄적 고리로 작용한 곳들은 모두 마스크 미착용, 거리두기 미준수, 소독과 환기 소홀 등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점검과 선제적인 조치를 통해 취약시설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게 하고, 미준수 기관에 대해서는 이에 상응하는 엄격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대본이 조사한 바에 의하면, 이번에 집단감염이 발생한 관악구 방문판매업체는 고령층을 대상으로 영업해온 미등록 불법업체다.

이런 경우 단기간에 고객을 유인하고 잠적하는 특성상, 깜깜이 확진자를 대량 양산하는 문제점을 갖고 있다. 현재 감염경로 불명 환자발생 비율은 지난달 6% 에서 현재 8.7% 까지 치솟았다.

뿐만 아니라 고령자 및 기저질환자들은 코로나19 감염시, 치명률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부는 내일(8일)부터 오는 19일까지를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의 집중점검기간으로 정하여 전국 방문판매업체를 점검한다. 방역당국은 불법업체 발견 즉시 엄정한 대응을 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급격한 집단감염이 일어나고 있는 수도권의 방역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지키기를 강조한 바있지만, 수도권지역의 이동량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특히 수도권주민분께 간곡히 부탁드린다.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삼가달라”고 말했다.

실제로 중대본이 집계한 바에 따르면, 휴대폰 이용량과 카드매출액 그리고 교통이용 등을 분석한 결과 방역조치 강화 후 처음 맞이한 지난 주말의 이동량은 그전 주말과 비교했을 때 약 99% 수준으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

한편 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환자는 57명으로, 수도권 개척교회 사례를 포함한 지역사회 확진자 53명, 나머지 4명은 해외입국 사례다. 이날 까지 확진 환자는 총 1만 1776명으로 늘어났으며, 이는 진단검사 총 101만 2769건을 시행한 결과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