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24.7% “나는 공시족”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5 18:32: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취업준비생 24.7%가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공시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대학생 및 올해 2월 졸업생 1022명을 대상으로 공무원 시험 준비 현황에 대해 조사했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현재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응답이 24.7%를 기록했다. ‘앞으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할 의향이 있다’는 59.7%로 과반수 이상을 기록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15.7%에 불과했다.

공시족 중에는 올해 2월 졸업한 취준생이 38.6%로 가장 많았다. 3‧4학년이 28.3%, 1‧2학년이 16.2%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별로는 ▲사회과학계열(31.5%) ▲인문계열(28.9%) ▲경상계열(23.4%) ▲이공자연계열(21.7%) ▲예체능계열(15.2%) 순이었다.

이들이 준비하고 있는 공무원 시험은 9급 공무원이 57.3%였고, 7급 공무원은 21.2%, 소방‧경찰공무원 등 기타 공무원은 11.1%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이유로는 ▲정년까지 안정적으로 일하기 위해(69.7%, 복수응답) ▲노후에 연금을 받을 수 있기 때문(37.9%) ▲사기업에 비해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이 좋아 보여서(21.1%) ▲다른 진로를 결정하지 못해서(12.6%) ▲공무원이 적성에 맞는다고 생각해서(12.2%) ▲대기업 취업이 힘들어서(6.7%) 등이 있었다.

한편 공무원 시험을 준비할 때 애로사항으로는 ‘경쟁이 치열하다’라는 응답이 74.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시험 기회가 많지 않다(35.2%) ▲공부가 어렵다(30.3%) ▲채용 규모가 적다(25.4%) 순이었다.

시험을 준비하는 방법은 ‘온라인 강의를 수강한다’는 응답이 68.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독학(41.9%) ▲오프라인 학원 수강(31.6%) ▲스터디(17.9%) 등이 있었고, 하루 평균 8시간 정도 공부하는 공시족이 19.4%로 가장 많았다. 10시간은 15.3%, 5시간 12.2%, 6시간 10.4%, 7시간 8.4% 순이었다.

46.6%의 응답자가 공무원 합격을 위해 ‘최대 2년까지’ 공부하겠다고 답했다. ‘최대 3년까지’는 21.2%, ‘최대 1년까지’는 16.1%의 응답률을 보였다. 합격할 때까지 도전하겠다는 응답자는 15.4%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제공=잡코리아, 알바몬]

 

팩트인뉴스 / 정성욱 기자 swook326@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