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펀드 탄력 받았다…순자산 2조원 돌파

박세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2 17:41: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 = 박세현 기자]  올해 대부분 해외펀드에서 자금 유출 현상이 두드러지는 반면 유독 베트남 펀드에만 자금유입이 지속되고 있다. 작년 말 베트남 VN 지수가 급락했지만 올 초부터 반등하며 펀드 수익률도 오르고 있다. 1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베트남 펀드에는 올들어 922억원(11일 기준)이 순유입됐으며 최근 한 달 동안 303억원이 유입됐다. 현재 해외펀드 중 자금이 들어오는 곳은 베트남펀드가 유일한데, 올 들어 해외주식형 펀드에서는 총 9,206억원이 유출됐다.

베트남 펀드는 올해 처음으로 순자산 규모가 2조원대를 넘기며 현재 16개 베트남 펀드의 순자산은 총 2조761억원으로 해외펀드 가운데 중국(9조221억원)다음으로 큰 규모다.

베트남 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8.13%다. 작년 말 베트남 증시 하락으로 최근 6개월간 수익률이 -5.30%에 그치지만 최근 손실분을 대부분 만회하고 있다는 관측이다. 개별 펀드 가운데 ‘미래에셋베트남투자신탁’이 10.25%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익률을 나타냈고 ‘유리베트남알파’가 10.06%, 삼성베트남증권이 9.90% 등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베트남 VN지수는 올초 891선에서 시작했지만 이후 10.5% 올라 985선까지 오른 상황이다. 베트남 정부가 추진하는 증시 활성화 정책에 시장이 살아났다는 분석이다. 베트남증권위원회(SSC)는 최근 증권법 개정과 주식시장 활성화 방안을 통해 외국인의 주식 소유 한도를 폐지하는 등의 내용을 발표했고, 이런 배경 덕택에 올해 베트남 증시에는 2,560억원의 외국인 자금이 유입됐다. 이 가운데 3분의1 이상은 한국 펀드에서 들어왔다는 것이 증권가 분석이다.

베트남의 경제의 기초체력(펀더멘털)도 튼튼하다는 평가가 많다. 이번해 1·4분기 베트남 국내총생산(GDP)은 6.79%를 기록하며 베트남 정부의 전망(6.6%)을 상회했을 뿐 아니라 지난 5년 동안 평균 상승률인 5.7%도 상회했다. 제조업 분야의 성장률은 12.4%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다만 베트남 투자는 장기적인 시각에서 접근하는 게 좋다고 주장한다. 한 증권투자업계 관계자는 “신흥국 시장은 변동성이 크고 베트남은 단기간 급등할 모멘텀은 찾기 어려워 중장기적으로 투자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