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통과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6 18:2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시가 6일 일본 전범기업 제품의 공공구매를 제한하는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이날 서울시의회는 제289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서울특별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가결했다.

조례안에는 우선 ▲전범기업에 대한 정의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과 금액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시장과 교육감의 책무 등이 담겼다.

또한 ▲시와 산하기관들이 전범기업 제품을 구매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 ▲구매 제한을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 ▲교육과 홍보 ▲관계기관과 협력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문화조성 노력 등도 포함됐다.

대표 발의자인 더불어민주당 홍성룡 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통과는 역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국민 세금으로 사는 공공제품에서 전범기업 사용을 제한함으로써 최소한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고 역사의식을 확립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또 “강제징용 희생자와 위안부 할머니들께 조그만 선물을 드리는 것 같아 기쁘다”며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일회성이 아니라 경제적, 문화적, 정치적 등으로 일본을 이길 때까지 장기적으로 계속되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의회 입법 과정에서 취지는 공감하지만 자유무역질서에 어긋난다며 보완이 필요하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사진 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정성욱 기자 swook326@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