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폴드 ‘품귀현상’ 중고시장서 300만원에 판매된다?

정다연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09:55: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삼성전자의 하반기 기대작 갤럭시폴드가 출시와 동시에 완판 되는 것은 물론, 최근에는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수십만원의 웃돈을 얹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6일 공식 출시된 갤럭시폴드는 중고시장에서 270만원부터 최대 300만원까지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갤럭시 폴드 출고가가 239만 8000원인 것을 감안하면 약 60만가량의 추가금액이 붙는 것이다.

이처럼 프리미엄이 붙은 이유는 삼성전자가 물량을 적게 풀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측은 출시 당시 갤럭시폴드 초기 물량을 약 3천대에서 4천대 정도로 풀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각각 300~400대씩이면 자급제는 2000~3000대 수준인 것이다.

부족한 물량과 소비자의 기대 심리가 맞물리면서 갤럭시폴드는 지난 5일 사전예약을 시작한 지 10분만에 완판됐다. 예약을 받지 않은 LG유플러스를 제외하고 SK텔레콤은 15분, KT는 10분만이다. 240만원에 높은 출고가였음에도 불구하고 폴더블폰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렇다보니 300만원에 달하는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거래가 성사되는 것은 물론, 280만원에 갤럭시폴드를 구매하겠다며 가격을 제시하는 구매자들도 목격되고 있다.

갤럭시폴드는 높은 출고가로 인해서 출시 당시만해도 “너무 비싼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지만, 지금은 웃돈을 얹혀서라도 구매를 원하는 이들이 생겨나고 있는 것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시세 차익을 노리는 판매로 인해서 정작 제품이 필요한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떠안게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들은 초기 물량이 많지 않은 것을 노려 다량 구매한 후 물건을 되팔아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의 차익을 노리는 것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이달 중으로 추가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측은 “오는 18일부터 전국 디지털프라자와 각 이동통신사 오프라인 매장을 비롯해, 삼성전자 홈페이지, 이동통신사 온라인몰을 통해 2차 예약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팩트인뉴스 / 정다연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