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대규모 할인 행사에도 매출 61%↓…‘유니클로 퇴출’ 정서 여전해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31 17:45: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니클로가 대대적인 할인 행사에도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불매운동의 타킷으로 인해 매출 하락을 면치 못하고 있다.

31일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삼성·신한·KB국민·현대 등 국내 8개 카드사로부터 제출 받은 ‘신용카드 매출액 현황’에 따르면 유니클로의 지난달 매출액은 91억원으로 전년 동기 275억원보다 67% 감소했다.

유니클로는 패션업계 성수기인 가을‧겨울(F/W)시즌에 맞춰 지난 1일~14일까지 2주간 대규모 세일을 실시해 매출액 8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05억원) 대비 61% 급감한 수치이다.

특히 유니클로는 지난 3일부터 대표상품을 최대 50%까지 할인하는 15주년 감사 세일을 온‧오프라인에서 실시했다.

최근 온라인 매장에서 일부 인기 제품이 품절되고, 오프라인 매장에 사람이 몰리면서 일부에선 일본 불매운동이 시들해졌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국내 소비자들의 ‘유니클로 퇴출’ 정서는 여전하며 실제로도 불매운동은 지속되고 있다는 게 박 의원의 주장이다.

박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모독 논란을 일으킨 (80년전 일을 어떻게 기억하느냐는 문구가 들어간) 유니클로의 TV광고 문제가 불거진 이달 18일 이후 매출액은 더 떨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대체재로 떠오른 신성통상의 ‘탑텐’은 유니클로와는 대조적으로 지난달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일~14일 매출액도 무려 72% 급증했다.

박 의원은 “유니클로가 대규모 할인행사를 하고 있지만, 매출액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면서 “일부에선 유니클로가 살아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지만 실제 국내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가 한국의 일본맥주 불매운동에 대해 이례적으로 입장을 표해 또다시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30일 정례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유감”이며 “한일 양국 정부의 관계가 엄중한 상황일지라도 국민 간의 교류와 경제 활동은 계속해서 제대로 행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측의 현명한 대응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달 일본산 맥주의 한국수출이 전년 동월대비 99.9% 감소했다는 일본 재무성 발표에 대한 입장이다.

불매운동의 여파로 지난 9월 일본산 맥주의 한국 수출은 99.9% 급감해 사실상 퇴출됐다. 한국에서 일본차량의 신차등록건수도 60% 감소했고, 지난 8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전년 동월보다 48% 줄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