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영장류에서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효능 확인

김민주 / 기사승인 : 2020-08-19 17:17: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GX-19 투여 후 코로나19 무력화시키는 중화항체반응 나타나

 

[팩트인뉴스=김민주 기자] 제넥신은 코로나 백신 ‘GX-19’를 투여한 영장류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방어 효능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GX-19는 제넥신이 산학연 컨소시움(제넥신, 바이넥스, 국제백신연구소, 제넨바이오, 카이스트, 포스텍)을 구성해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이다.

이번 실험에 사용한 영장류 감염 모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으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최근 개발한 모델이다. GX-19를 투여한 원숭이에서의 방어 효능평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지원협의체의 지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추경사업을 통해 이뤄졌다.

제넥신에 따르면 실험용 원숭이를 통해, GX-19 투여 후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중화항체반응 및 감염세포를 제거할 수 있는 세포성 면역반응의 유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그 후 실험용 원숭이는 제넨바이오에서 GX-19 최종 면역화를 한 후 약 8주가 경과한 시점, 한국 생명공학연구원 국가영장류센터의 ABSL-3 시설로 옮겨졌다. 적응기간을 거쳐 최종 투여를 한 후 약 9주 경과 시점에 방어효능시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제넥신에 따르면, 코로나19 DNA백신 GX-19를 투여한 원숭이는 감염 후 대조군에서 나타나는 발열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48시간 이후부턴 주요 감염경로인 상부기도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김성주 제넨바이오 대표이사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검증한 영장류 감염모델은 임상 감염 양상과 유사하게, 림파구 감소현상을 보이는데 GX-19를 투여한 영장류의 경우 대조군에 비해 림파구 감소가 적고 빠른 시간 내 회복되는 현상을 관찰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중 유일하게 임상단계에 진입한 후보물질인 GX-19는 지난 6월 11일 한국 식약처로부터 임상 1/2a상 허가를 받았다. 지난 7월 21일엔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중 세계 최초로 무바늘분사식투여기를 적용한 임상시험을 추가로 승인 받아 현재 진행 중이다.

 

팩트인뉴스 / 김민주 기자 minjuu090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