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마켓연합회 “SPC 부당거래, 양산빵 가격 낮춰야”

오수진 / 기사승인 : 2020-07-30 17:16: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오수진 기자]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는 30일 SPC 그룹이 부당거래를 통한 과도한 이익을 추구한 것에 대해 동네슈퍼에서 팔리는 양산빵의 가격을 낮출 것을 촉구했다. SPC가 장기간 높은 소비자가격 유지로 인한 골목상권의 피해를 보상 받기 위해서다.

이들은 이를 이행하지 않을 시 그동안 빵을 판매해왔던 동네슈퍼 점주들한테 기업이 얻은 이익만큼이라도 환원해줘야 할 것을 주장했다.

임원배 회장은 “동네 슈퍼에서 판매 되고 있는 양산빵의 70% 이상의 시장점유율로 독과점을 이루고 있는 상태에서 이번 공정위의 발표는 가히 충격적”이라며 “지배력 유지와 2세 경영권 승계를 위해 저지른 부도덕한 이익추구로 인해 양산빵의 권장소비자가격이 인상되고 이를 동네슈퍼가 고스란히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특히, 2017년 기준 단위당 740원에 구매할 수 있는 강력분을 779원에 매입하는 등 SPC삼립에 과도한 이익이 제공됐던 부분에서 기업이 이익을 입은 부분만큼 골목상권과 소비자가 피해를 입었다고 일침을 가했다.

아울러, SPC 기업 측에서 이러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수퍼연합회 측은 집회 등을 통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팩트인뉴스 / 오수진 기자 s22ino@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