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주담대 문턱 높아져… 가계일반‧중소기업 대출은 완화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5 18:49: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올해 3분기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심사가 더 강화될 전망이다. 반면 가계일반대출과 중소기업대출은 용이해질 것으로 보인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를 보면 3분기 국내 은행 15곳의 주담대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7을 기록했다. 대출태도지수는 대출심사 강화 여부를 금융 기관 설문을 통해 측정한 수치를 말한다.

마이너스 지수는 향후 대출 심사를 강화하겠다고 응답한 곳이 그렇지 않은 곳보다 많다는 것을 뜻한다. 부동산 시장 안정화 정책 등의 영향으로 은행들이 주담대 심사를 계속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3분기 가계 주담대 수요 전망치는 7로 조사됐다. 지난 1분기 -13과 2분기 -3과 비교해 큰 폭 상승했다.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 영향으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가계 일반대출 태도 지수는 7을 기록했다. 우량 차주에 대한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심사가 소폭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증소기업대출 태도 지수는 17로 확인됐다. 정부의 중소기업 금융지원 활성화 정책에 따라 중소기업을 상대로 대출을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수요 전망치도 17로 증가 전망이 우세했다. 대내외 불확실성 증대에 대비한 여유자금 확보 필요성 및 운전자금 수요 등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대기업대출의 태도 지수와 수요 전망치는 모두 0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