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에 외환 시장은 들썩… 환율 더 오르나 ‘예의주시’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6 18:22: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소식에 외환시장이 다시 출렁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중 무역 전쟁 등으로 가중된 불확실성이 이번 결정으로 인해 더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소미아 종료는 한일 무역 갈등 우려를 고조시키며 환율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KEB하나은행은 환율 전망 보고서에서 지소미아 종료 여파가 지정학적 리스크로 작용해 시장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향후 환율 상승 폭은 국내 외국인 자금의 위험회피 심리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KB국민은행도 보고서를 통해 한일 양국 간 정치‧경제적 갈등이 심화해 환율이 상승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상승 요인이긴 하지만 당장 급등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견해도 있다. 24~26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등 대외적인 변수가 산재한 상황 속 지소미아 종료 결정만으로 환율 급등을 평가하기에는 어렵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소미아 종료 결정 직후인 23일은 원달러 환율이 장중 한때 전날 종가 대비 7원 넘게 상승하긴 했지만, 상승폭의 일부를 반납하며 3.2원 오른채 장을 마쳤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23일 코스피도 2.71포인트 내려 약보합 마감한 정도여서 당장 지소미아 종료가 급격한 환율 상승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 같다”며 “G7 회의 같은 대외 이벤트들이 많기 때문에 한일 외교갈등이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봐야 한다. 지소미아 종료는 일종의 대기 재료라고 보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환율 전망과 관련해서는 “9월에는 미‧중 무역 협상도 있고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도 예정돼 있어서 이를 관망하는 분위기기 이어지지 않을까 싶다”며 “사실 ‘환율 상단이 더 뚫리는 거 아니냐’, ‘불안하다’는 말을 자주 듣기는 하지만 과거 1,200원 레벨과 조금 다른 게 지금은 아직 채권시장 자본 유출이 뚜렷하게 관찰되지 않아 크게 우려할 일은 아닌 것 같다”고 진단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