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여파…넷플릭스 정보량 3일만에 36.40% 늘어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7:08: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면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넥플릭스’의 키워드 정보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지난 15일부터 25일까지 11일간 넷플릭스 등 7개 OTT와 인터넷TV(IPTV)의 온라인 정보량을 조사한 결과, 넷플릭스 정보량이 다른 6개 TV를 합친 것보다 두 배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다. 조사대상 TV는 임의로 선정됐다.

조사 결과를 자세히 살펴보면 넷플릭스의 일별 정보량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매일 200명씩 급증하면서 동반 증가하기 시작했다.

이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고 넷플릭스로 시간을 때운 것으로 보이며 지난 15에서 22일 사이의 일별 정보량과는 큰 차이를 보였다.

22일 3,717건이었던 넷플릭스 정보량은 25일 36.40% 늘어난 5,070건에 달했다.

반면 U+TV를 비롯해 올레TV·티빙(Tving)·SK BTV·왓챠플레이·Apple TV+ 등은 특별한 변화가 없었다.

넷플릭스는 이 기간 총 정보량이 4만4265건으로 68.41%의 비중을 차지, 단연 1위를 차지했으며 U+TV 6916건, 올레TV 4762건, 티빙(Tving) 4563건, SK BTV 1733건, 왓챠플레이 1447건, Apple TV+ 1017건 순이었다.

해당 기간 동안 넷플릭스의 총 정보량은 4만4265건으로 전체 비중의 68.41%를 차지했다.

반면, U+TV(6916건), 올레TV(4762건), 티빙(Tving)(4563건), SK BTV(1733건), 왓챠플레이 (1447건), Apple TV+(1017건)의 전체 정보량은 2만438건으로 전체의 31.58%에 그쳤다.

연구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출 자제, 자가 격리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인터넷 TV가 코로나 확산을 억제하는 기능도 수행하고 있다”면서 “IPTV나 OTT업체 들은 한시적으로 무료 상영 및 가격인하 등의 통 큰 조치를 취해야 점유율 확대에 도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래픽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