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장도 ‘보이콧 재팬’…구직자 72% “日기업 취업 부정적”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6 18:22: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일 간 갈등 문제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구직자들에게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의 26일 발표에 따르면, 구직자 10명 중 7명에 달하는 72.1%가 ‘고조된 반일 분위기가 일본기업 취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구직자 401명을 대상으로 ‘반일 분위기가 일본기업 취업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해당 조사에 따르면 ‘긍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20.5%, ‘아무 영향 없음’은 7.5%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적인 영향은 무엇인가’라는 항목에 대해서는 ‘일본 취업 준비를 포기하게 된다’라는 응답이 37.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한국인을 채용하는 일본 기업이 줄어든다(29%) ▲주변의 따가운 시선을 받게 된다(23.6%) ▲채용 설명회 축소 및 취소로 일본 취업 정보를 얻기가 어려워진다(9.5%) 순이었다.

‘긍정적인 영향’에 대해서는 ▲일본 외 다른 해외 취업이 활성화된다(50.4%, 복수응답) ▲일본 취업 경쟁자가 줄어든다(26.5%) ▲일본 취업 준비자까지 수용하기 위한 국내 기업 채용이 늘어난다(15.4%) ▲이런 상황에서 일본 취업에 성공하는 것이 개인 능력을 인정받는 계기가 된다(7.7%) 등이 있었다.

또한 ‘일본기업 취업을 준비한 적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없다’가 51.4%, ‘있다’는 48.6%로 나타났다.

아울러 응답자의 46.4%는 일본 기업에 채용이 된다면 ‘취업을 고민해볼 것’이라고 답했다. ‘반드시 취업할 것’은 28.7%, ‘절대 취업하지 않을 것’은 24.9%로 집계됐다.

[사진 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정성욱 기자 swook326@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