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정원박람회’ 3일 개막… 해방촌이 도시정원으로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2 08:05: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남산 아래 오래된 동네 ‘해방촌’에서는 어디서든 동네정원을 만날 수 있는 3.5km의 가든로드가 만들어진다.


서울시는 오는 3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간 서울로 7017 및 해방촌 일대에서 ‘정원, 도시재생의 씨앗이 되다’를 주제로 ‘2019 서울정원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는 동네 시장과 버스정류장, 빌라 화단, 폐지 공터 등 일상 곳곳에 작은 동네정원들을 조성해 '도시재생형' 박람회를 시도한다.

이전까지는 노후공원 재생을 목표로 화려한 대형 공원을 조성하는 방식이었다면 올해는 해방촌~백범광장~서울로7017~만리동광장까지 오래된 골목을 잇는 70개의 작은 동네 정원을 선보인다.

70개의 정원은 전문 정원 디자이너부터 조경 관련학과 대학생, 시장상인과 지역주민, 정원‧조경기업까지 총 500여명의 손길을 거쳐 만들어질 예정이다.

박람회의 주 무대인 해방촌에는 마을의 특징을 살린 동네 정원 32곳이 조성된다. 백범광장에는 서울의 경치가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곳에서 소풍을 즐기며 정원을 관람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아울러 가족화분 만들기와 정원체험, 음악회와 밴드 공연 등 다양한 체험·공연 활동도 준비된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서울정원박람회는 대형 공원에 조성된 정원을 시민들이 보러오는 것이 아닌 정원이 노후된 동네와 도시에 스며들어 도시재생과 지역 활력의 씨앗이 되는 도시재생형 정원박람회를 처음으로 시도했다”고 말했다.

한편 ‘2019 서울정원박람회’에 대한 자세한 일정은 공식 홈페이지 (festival.seoul.go.kr/garden)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사진제공=환경조경나눔연구원)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